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충북 진천읍 연곡리 만뢰산 아래 연곡계곡에 남아 있는 연곡리석비(보물404호). 전체 높이 3.6m로 거북받침돌과 머릿돌(이수)을 제대로 갖추고 있는 비석이다. 비몸에는 글자가 없어 '백비(白碑)'라 불렸다. 처음부터 비문을 새기지 않았는지 지워져 버린지는 알 수 없다고 한다. 머릿돌에는 아홉마리의 용을 새겼는데 표현이 사실적이고 조각수법도 뛰어나다. 거북받침돌의 머리부분이 손실되었는데 말의 머리와 비슷해 보인다. 전체적인 형태나 조각수법 등으로 볼 때 고려시대 전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연곡리석비는 원래 계곡에 비석만 남아 있었는데, 최근에 보탑사라는 비교적 큰 규모의 사찰이 세워졌다. 지금은 보탑사 경내에 위치하고 있어 이 사찰과 관련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보탑사와는 무관한 석비이다. 부근에 고려시대 삼층석탑이 있어 이곳에 원래 큰 절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진천 연곡리 석비, 보물 404호, 충북 진천군 진천읍 연곡리
거북받침 위에 비몸을 세우고 비머리를 얹은 일반형 석비로 비문이 없어 일병 백비라고 불려 더욱 유명한 비석이다. 거북 모양의 받침돌은 얼굴면이 손상되어 말머리같이 되었으며 앞 발톱이 파손되었다. 등 무늬는 정교하게 조각되어 단아한 느낌을 주고, 비몸을 받치는 받침부분의 연꽃무늬는 잎이 작으면서도 양감이 있어 아름다운 느낌을 준다. 비머리에는 아홉마리의 용이 여의주를  물려고 하는 모습을 사실적으로 조각하였다. 거북모양받침돌의 머리 형태와 비의 규모에 비해 얇은 몸 옆으로 긴 네모꼴의 비머리 형태 등 고려 초기 특징을 가지고 있다. 건립 연대나 양식상 월광사 원랑선사비와 비교되는 작품이다. <출처:진천군청>


충북 진천읍 연곡리 계곡에 남아 있는 연곡리 석비. 거북받침돌, 몸돌, 머릿돌을 제대라 갖추고 있으며 조각수법 또한 뛰어난 편이다. 몸돌에 글자가 남아 있지 않아 비의 내력이 알려져 있지 않다.

 

거북받침돌. 머리부분이 일부 훼손되었으며, 말의 머리와 비슷해 보인다.


옆쪽에서 본 거북 받침돌


거북받침돌 머리


몸돌에는 글자가 새겨져 있지 않아 '백비(白碑)'라고도 불렸다.


머릿돌에는 아홉마리의 용을 사실적으로 새겨 놓았다. 가운데는 비의 이름을 새기기 위한 자리를 남겨 놓고 있다.


진천 연곡리 석비. 원래 절터에 홀로 서 있었는데, 최근에 보탑사가 이곳에 세워지면서 비각 안에 있다.


연곡리 석비 비각



 

반응형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진천군 진천읍 | 진천 연곡리 석비
도움말 Daum 지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