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대관령 자연휴양림은 강릉의 대관령 산자락 아래에 자리잡고 있는 아늑한 자연 휴양림이다. 동해안에 자리잡은 휴량림답게 아름드리 소나무가 많다. 그리고 휴양림 중간으로 개울물이 흐르고 있어 아이들과 같이 왔을때 계곡물놀이를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휴일을 조용히 계곡에서 즐기고 싶은 사람들에게 추천할 만한 장소이다. 강릉시내에서 멀지 않은 대관령 옛길 중간에 자리잡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관령 자연휴양림의 숙박시설인 통나무집. 소나무 숲 사이에 통나무집이 있다. 대관령 자연휴양림은 우리나라에서 제일 먼저 조성된 휴양림이라고 한다. 그래서 통나무집 분위기가 가장 많이 반영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관령 휴양림 한 가운데를 흐르는 계곡물. 여름에 발을 담그면 계곡에서 휴가를 보내는 기분은 만끽할 수 있을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휴양림 내부의 호젓한 숲속길. 다람쥐같은 야생동물들이 뛰어 다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관령 자연휴양림 입구



☞ 대관령 자연휴양림

 울창한 소나무숲과 맑은계곡, 바위가 어우러진 대관령기슭에 1988년 전국 최초로 조성된 자연휴양림이다. 휴양림내 50년 ~ 200년생 아름드리 소나무숲 중 일부는 1922년~1926년에 인공으로 소나무씨를 뿌려 조성한 숲으로 학술적 가치가 높은 산림이다. 특히 솔고개 너머에 있는 숲속수련장은 강의실과 숙박시설, 잔디광장, 체력단련시설, 숲속교실 등을 구비하여 청소년수련시설로 아주 좋은 여건을 갖추고 있다. 또한 자기학습식 숲체험로, 야생화정원, 황토초가집과 물레방아, 숯가마터 등은 색다른 볼거리로 가족단위의 자연학습과 산림문화체험장으로써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강릉에서 28㎞ 떨어진 곳에 작은 금강산이라 불리는 소금강이 있고, 평창군 도암면 횡계리에는 겨울스포츠의 요람인 용평스키장이 있으며 또한 평창군 진부면 동산리에는 오대산국립공원이 있고, 모래시계 촬영지 및 일출로 유명한 정동진과 동해안에 유명한 해수욕장이 있어 바다와 계곡의 정취를 함께 느낄 수 있는 지역임.
서기 1300년도 강원도 관찰사 박숙정이 창건한 관동팔경의 하나인 경포대(지방 유형문화재 제6호)가 있으며 율곡 선생의 탄생지인 오죽헌이 있음. 휴양림 주변 박물관으로는 대관령박물관, 강릉시내에 참소리 박물관, 정동진에 위치한 시계박물관 등이 있음.  
 기후대는 온대 북부에 속하며 해안지역보다 기온차이가 심하여 겨울철에 눈이 많이 내리고 봄철에 계절풍이 강한 지역이며 대관령정상부에서 발원된 물은 남대천을 따라 동해바다로 흐름. 산이 웅장하고 수련하여 단풍 및 설경이 아름답고 울창한 소나무 숲과 많은 야생동물이 서식하고 있으며 계곡물은 맑고 야생화가 어우러져 아름다운 경관을 이룸. 휴양림 주변 소나무 임상중에 400㏊는 1922 ~ 1926년도에 소나무 종자 직파 조림 성공지로 수령은 77~81년생이고 평균수고 19m, 경급 42cm, ㏊당 본수 350본, 재적 250㎥이며, 2002년도 문화재용 목재생산림으로 지정. <출처:산림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