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인천 남쪽 송도신도시로 향하는 대로변에 잇는 웅장한 저택처럼 보이는 한옥 건물이 있어 찾아 보았다. 이 곳은 인천이씨의 중시조인 이허겸을 묘를 지키는 재실로 원인재를 비롯하여, 돈인재, 승휴당, 명인사, 율수실로 구성되어 있다. 원래는 원인재가 재실 건물이었던 것 같고 나머지은 세운지 그리 오래 되어 보이지 않는다.그리고 조선시대에 재실에 큰 건물들이 여러동 있는 경우도 많지 않은 것으로 봐서 최근에 만든 건물로 여겨진다.

인천이씨는 김해허씨에서 갈라져 나간 성씨로 알려져 있으며 고려시대 이래로 인천지역 토호로서 영향력을 행사해 왔으며, 고려시대에 외척으로써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해 왔으며, 대표적인 역신인 이자겸 또한 인천이씨라고 한다. 원래부터 있었던 건물로 추정되는 원인재는 앞면 4칸 규모의 전형적인 재실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중앙에 위치한 돈의재는 앞면 6칸의 궁궐 전각과 비슷한 규모의 건물로 조선시대에는 보기 힘든 건물 구조이다. 이 건물은 재실용도로 지은 건물인대 왕릉의 재실보다도 더 큰 규모를 자랑하고 있는데, 이는 조선시대 법도로서는 불가능한 일로 생각된다.


인천이씨 중시조 이허겸의 묘소를 지키는 재실인 원인재. 구한말인 19세기에 지어진 것으로 알려져 있다. 원래는 근처 마을에 있었으나 택지개발로 남동공단과 연수지구의 경계를 이루는 곳으로 옮겨졌다고 한다.


원래의 재실인 원인재


인천이씨 문중에서 상당히 큰 규모의 재실을 만들기는 했는데, 그 건물배치나 규모는 다른 곳에서 찾기 힘든 독특한 구조이다. 가운데 앞면 6칸의 궁궐 전각같은 재실인 돈의재가 있다.


돈인재.


돈인재 왼쪽편에 있는 건물로 다른 건물과는 약간 다른 모습인데, 아마도 전시실 비슷한 용도가 아닌가 생각된다.



돈인재 오른쪽편에는 소휴당이라는 건물이 있다. 제사를 준비하는 공간으로 보인다.


원인재 옆에는 재실을 지키는 후손이 사는 집이 있다.


뒷편에서 본 돈인재


돈인재로 들어가는 출입문


이 재실의 정문인 솟을대문


원인재 담장

인천 이씨 중시조인 이허겸의 묘 앞에 세운 건물이다. 중시조란 이름이 별로 없던 성(姓)씨를 가진 집안을 일으켜 세운 선조를 말한다. 『고려사』에 보면 그의 선조는 신라 때부터 지금의 인천인 소성현에 살았는데, 신라 사신으로 중국 당나라에 갔다가 천자로부터 성(姓)을 받았다고 한다. 그러나 인천 이씨가 고려시대 귀족대열에 낄 수 있게 된 것은 이허겸 때부터로, 그의 손녀 3명이 모두 현종의 비(妃)가 되었다. 첫째 손녀는 원성황후로 덕종과 정종 두 왕을, 둘째 손녀는 문종을 낳았다. 그 뒤 문종에서 인종에 이르기까지 7대에 걸쳐 귀족정치의 막강한 파벌을 이루었다. 이 건물을 언제 세웠는지 정확한 시기는 알 수 없으나 32대 손과 33대 손의 글을 통해, 조선 순조 7년(1807) 혹은 고종 4년(1835)에 세운 것으로 보인다. 원래는 근처 신지마을에 있었으나 택지개발로 지금 있는 자리로 옮겼다. <출처:문화재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연수구 연수2동 | 원인재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