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용인 한국민속촌에 복원되어 있는 남부지방 민가이다. 이 가옥은 외형으로 봐서는 'ㄱ'자형 안채와 '-'자형 아래채로 구성되어 있는 제법 규모가 있는 주택이어서 중농계층에서 살았던 가옥으로 보인다. 한국민속촌 설명에 의하면 버들공예을 주업으로 하는 가옥으로 공방과 창고로 쓰이는 방이 많다고 한다. 조선시대 버들공예를 주업으로 살던 사람들은 천민계층으로 '고리백정'이라고 불렀으며, 유명한 의정 임꺽정의 직업 또한 고리백정이었다. 조선시대에는 천민인 백정들의 경제적으로는 실제로 큰 어려움 없이 살았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는 것 같은데, 가옥의 규모로 봐서는 그 사실을 말해주고 있는 것 같기도 하지만 설명이 맞는지 의구심이 갖게도 하지만, 원래 버들공예를 하던 고리백정들은 손재주가 좋아서 집을 쉽게 지을 수 있었던 것 같다.

남부지방 민가
남부지방에서는 흔치않은 'ㄱ'자형 안채와 남부지방 특유의 '-'자형 아래채가 혼합 구성된 민가 형식이다. 버들공예를 주업으로 하는 집이어서 대청이 넓고, 공방이나 재료 저장고로 쓸 수 있는 방이 많다. <출처:한국민속촌>


이 가옥의 안채는 앞면 4칸 규모에 부엌이 날개로 붙어 있는 'ㄱ'자형 구조를 하고 있다. 가운데 2칸은 버들공예를 하는 공방이고, 그 양쪽에 방을 두고 있다. 안채의 크기나 구조에 있어서는 제사가 많았던 선비집과 큰 차이가 없어 보이기도 하지만, 대청마루에 방문을 두고 있는 점이 다르다.


가운데 2칸은 방문이 있는 대청마루로 버들공예를 하던 작업공간으로 상용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 양쪽에 온돌방을 두고 있다.


버들공방 재료들이 놓여 있는 대청마루


안방 내부


'ㄱ'자형 안채에 날개로 붙어 있는 부엌은 일반 농가에 비해서 큰 편이다.

 


부엌 내부


부엌 바깥쪽 병에 걸어 놓언 버들공예로 만든 생활 도구들


안채 전경


마당 오른편에는 앞면 4칸 규모로 아래채가 있는데, 일반적인 사랑채와는 달리 작업공간으로 사용했던 건물로 보인다. 뒷쪽편으로는 가축들을 기르던 우리가 있는데 규모가 큰 편으로 이 집 주인의 경제력을 보여주고 있다.


아랫채에 있는 작은방

 


마당 한쪽편에 있는 작은 창고

 


마당 한쪽편에 나물로 만든 샘물이 있이 있다. 아마도 집주인의 손재주가 좋아서 이런 것들을 만들어 놓고 살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상갈동 | 한국민속촌 남부지방 민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