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제천 청풍 후산리 고가

한국의 건축/한옥/고택 2011.06.05 21:32 Posted by younghwan


 남한강변 청풍문화재단지에 옮겨진 고가들 중 가장 잘 지어진 한옥으로 생각되는 청풍 후산리 고가이다. 구한말인 19세기에 지어진 것으로 보이는 'ㄱ'자형 기와집으로 구한말에 유행했던 주택양식의 하나인 사랑방 앞에 내어 달아놓은 처마와 대청마루 한쪽편에 마련된 제사방을 볼 수 있는 가옥이다. 원래 청풍면 후산리에 있었던 주택으로 충주댐 건설로 그 지역이 수몰되면서 이 곳으로 옮겨왔다고 한다.

 건물은 앞면 5칸으로 서쪽편에 부엌과 안방으로 3칸을 날개채로 달아내어 놓고 있다. 가운데 2칸은 대청마루가 있으며 대청마루 한쪽편에 조상의 위패를 모시고 제사를 올리던 감실을 두고 있는 것이 특징이다. 사랑채는 별도로 두지 않고 있는 것으로 보이며 건물 오른편에 2칸 규모의 건너방이 있는데 그 옆으로 큰 툇마루를 두어서 사랑방 역할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 제사를 중시하는 양반집이지만, 구한말에 지어져서 그런지 남녀구분을 위한 공간분리를 하지 않았던 것도 특이한 점 중의 하나이다.


제천 청풍 후산리고가 전경. 'ㄱ'자형 구조에 팔작지붕을 하고 있는 한옥이다. 마당을 넓게 쓰고 있는 편이며, 사랑방으로 쓰고 있는 오른쪽 건넌방 앞에 피를 피하기 위해 처마를 달아내어 놓고 있다. 시골 양반이 살던 집이지만, 남녀구분을 위한 별도의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대청마루 오른편에 있는 건너방이 사랑방 용도로 사용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마루 아래에 난방을 위한 아궁이가 있고 앞쪽에는 빗물을 피하기 위한 처마를 달아내어 놓고 있다.


건너방 옆으로 툇마루를 낮게 달아내어 놓고 있다. 툇마루를 넓게 만들어 놓고 있는데, 손님과 앉아서 환담을 나누기 좋게 만든 것으로 보인다.


앞쪽으로는 아궁이 위로 높게 툇마루를 달아내어 놓고 있는데, 통로로 사용하기 위해 만들었다. 복도 만드는 것을 선호했던 구한말 건축 경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뒷쪽에서 본 툇마루


집안의 중심이 되는 대청마루


제사를 비롯해서 집안행사를 위한 공간으로 넓은 대청마루를 두고 있다. 대청마루 뒷편으로는 조상의 신위를 모시는 사당 역할을 하는 감실을 두고 있다.


대청마루 한편에 있는 감실


부엌과 안방이 있는 날개채.


부엌내부


안방 뒷편에도 툇마루를 두어서 여자들만의 공간을 형성하고 있다.


부엌 뒷편 장독대


뒷마당에 각종 농기구들을 두고 있다.


뒷쪽에서 본 후산리 고가


돌담을 두고 있으며 문간채나 대문을 별도로 두지 않고 있다.



제천 청풍 후산리 고가
이 집은 본래 청풍면 후산리 105번지에 있었던 민가였다. 충주댐의 건설로 1985년에 지금의 자리로 옮겨 복원한 것이다. 조선말기에 지어진 'ㄱ'자형의 팔작 기와집이다. 대청마루를 기준으로 하여 동남을 향하고 있다. 대청의 우측에 2칸 크기의 건너방과, 툇마루를 높이 하고 그 밑에 함실 아궁이를 두고 있다. 대청은 좌측으로 웃방이 있고 웃방에서 동쪽으로 꺽어 대청의 좌측으로 후퇴를 후보하여 제사방으로 꾸미고 있다. 전체적인 내부의 배치가 특이하다. 중부지방의 보편적인 민가유형이라고 할 수 있다. <출처:제천시청>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제천시 청풍면 | 청풍 후산리 고가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