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황룡사는 신라 칠처가람의 하나로 규모나 위상에 있어서 신라 최고의 사찰이었다. 황룡사는 진흥황 14년(553)에 월성 동쪽 지금의 구황동에 짓기 시작하여 17년만에 완성한 사찰이다. 현재 남아 있는 절터의 면적은 약 2만5ㅍ천여평에 달하며, 절터에는 당시 건물이 들어섰던 초석이나 불상이 있었던 석불대좌 등이 잘 남아 있는 편이다. 사찰의 가람배치는 중문, 탑, 금당, 강당이 일열로 나란히 배치되어 있는 1탑 1금당의 가람배치를 하고 있다. 황룡사에는 신라 삼보 중 장륙존상과 경주의 랜드마크가 되었던 구층목탑이 있었고, 화가 솔거가 그린 금당벽화도 있었다. 또한 원효대사가 이 곳 황룡사 강당에서 강론을 했던 곳이기도 하다.

 신라 진흥왕때 처음 세워진 황룡사는 신라가 멸망한 이후에도 고려 고종 23년(1298)에 몽고군에 의해서 불에 타서 없어질 때까지 계속 존재해 왔다. 황룡사 절터에서는 약 4만여점의 유물이 출토되었다고 하는데 그 중 3만여점이 기와이며, 그 종류와 만든 시기도 매우 다양하여 황룡사 사찰 건물들은 오랜 기간동안 수차례의 중수가 있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황룡사 절터에는 출토된 기와들 중에는 대형 건물에서 볼 수 있는 용마루 끝에 올려지는 거대한 치미를 비롯하여 연꽃무늬, 용무늬 등 다양한 문양으로 장식한 기와들을 볼 수 있다.

황룡사
국립경주박물관 북쪽에는 옛 절터가 남아 있습니다. 바로 황룡사입니다. 진흥왕 14년(553) 짓기 시작하여 선덕여왕 때인 645년에 완성된 신라에서 으뜸가는 절이었던 황룡사. 왜 황룡사라고 부르게 되었을까요? 진흥왕 때 새로운 궁궐을 월성 동쪽에 지으려 하였으나, 그곳에서 황룡이 나타났다는 말을 듣고 절을 짓고 황룡사라고 하였답니다. 이 곳 황룡사에는 신라의 세가지 보물 가운데 두가지가 있었다고 합니다. 그것은 바로 진흥왕 35년(574) 금당에 안치한 금동장륙존상과 선덕여왕 14년 (645) 자장의 권유로 세우기 시작한 구층목탑입니다. 그 높이가 무려 480cm 정도나 되었으니까요. 현재 남아 있는 신라 금동불 가운데 가장 큰 백률사 약사불이 180cm 정도에 지나지 않은 것을 생각해 볼 때, 당시 황룡사의 위세가 얼마나 대단했는지 알 수 있습니다. 구층목탑은 신라를 둘러싼 아홉 나라의 침략을 막기 위해 조성한 것입니다. 그런데 당시 적국이던 백제의 아비지를 초빙하여 나무와 돌로 탑을 만들게 하였다는데 그 높이가 무려 225척(약80m)에 다다랐다고 합니다. 이 구층목탑은 당시 경주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었기 때문에 쉽게 벼락을 맞기도 하였습니다. 효소왕 7년(698) 벼락 맞은 이래 다섯 차례나 벼락을 맞았다고 합니다. 황룡사는 고려시대까지 그 명맥을 유지하다가 안타깝게도 고려 고종 25년 (1238) 몽고의 침입으로 모두 불타 버리고 말았습니다. <출처:경주박물관>



망새, 황룡사터 출토, 7세기. 용마루 끝을 장식하는 치미는 궁궐의 전각 등 대형 건물에서만 볼 수 있는데, 삼국시대와 통일신라시대 건물에서 많이 사용했던 것 같다. 지금은 중국 자금성에서 치미를 사용한 건물을 볼 수 있으며, 일본 최대의 목조건축물인 동대사 금당이 황룡사 금당과 비슷하지 않았을까 생각된다.


망새(치미)에 새겨진 무늬, 옆면과 뒷면에는 연꽃무늬와 얼굴무늬가 새겨져 있는데 수염을 새긴것도 볼 수 있다. 기와에 새긴 얼굴에서 현대 미술에서 볼 수 있는 간략하면서도 상징성 있게 표현을 볼 수 있다.


뒷쪽에서 본 치미

이 기와는 용마루 끝에 올려지는 것으로, 흔히 '치미'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그런데 '치미'라는 용어는 그 모양이 올빼미 꼬리 같다고 붙여진 이름이어서 이 기와의 쓰임새나 성격을 잘 대변하는 명칭은 아닙니다. 망새는 마루 끝에 장식하는 기와를 부르는 말이므로 적절한 용어라 여겨집니다. 아시다시피 목조건축물의 가장 무서운 적은 불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화재를 예방하기 위해 옛사람들은 어떻게 했을까요? 에방책 가운데 하나가 물의 상징물을 건물에 두는 것이었습니다. 이러한 상징물 가운데 하나가 바로 '용'이었습니다. 용은 옛적에는 '밀'라 불렀는데, '미르'는 '물'의 또 다른 말이기도 합니다. 용마루 끝 가장 높은 곳에 달린 이 기와는 화마를 막는 능력이 있는 용의 상징물이 아니었을까요? 이 망새는 황룡사 강당 터 근처에서 발견된 조각들을 복원한 것인데, 높이가 무려 182cm에 이릅니다. 그 크기가 매우 커서 만들 때나 구울 때 어려움이 있었기 때문인지, 두 부분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옆면과 뒷면에는 연꽃무늬와 얼굴무늬를 별도로 만들어 붙였는데, 얼굴무늬에는 수염을 새긴 것도 있어 남녀를 구분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출처:경주박물관>

황룡사에서 나온 기와와 전
황룡사에서 나온 4만여 점의 출토품 가운데 3만여 점이 기와인데, 그 종류뿐만 아니라 만든 시기도 매우 다양합니다. 이로써 신라 진흥왕에서 고려 고종 23(1298년) 불탈 때까지 여러 차례 중수가 이루어졌음을 알 수 있습니다. 수기와와 암기와 끝에 붙는 수막새와 암막새는 꽃무늬 등 식물 무늬를 장식한 것이 대부분 이지만, 사자.용 등을 장식한 것도 있습니다. 마루 끝을 장식하던 용얼굴무늬 기와는 매우 다양합니다. 특히 황룡사 출토 기와 가운데 네모난 연꽃무늬 사래기와는 삼국시대 기와 가운데 그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것입니다. 이와 더불어 바닥에 까는 전도 많이 출토되었는데 금당터와 강당터의 민무늬 전은 창건당시 모습을 그대로 간직학 있습니다. <출처:경주박물관>



연꽃무늬 수막새 (7세기 전반),
 

연꽃무늬 사래기와 (7세기 전반)와 용얼굴무늬 기와(8세기)


보상화무늬 전 (7~8세기). 보상화무늬는 여러가지 식물의 꽃이나 잎을 조합해서 만든 공상적인 꽃무늬로 사산조 페르시아의 식물문양에 유래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서역과의 문화교류를 보여주는 것 중 하나로 여겨지며 이슬람 건축에서도 많이 볼 수 있는 식물문양도 같은 기원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넝쿨무늬암막새, 봉황무늬 암막새 (8~9세기)


연꽃무늬 망새, 사자무늬 망새 (8~9세기)


구름무늬 서까래 기와, 연꽃무늬 서까래 기와, 구름무늬 부연기와 (10~13세기)


용얼굴무늬 암막새 (10~13세기)


경주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는 황룡사 모형. 중문,목탑,금당,강당이 일려로 배치되어 있으며, 사찰전체가 궁궐과 마찬가지로 회랑으로 둘러져 있다.


옆쪽에서 본 황룡사 모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