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일본 선종 임제종 동복사파(東福寺派) 본산인 교토 도후쿠지(東福寺)이다. 교토 5대 선종 사찰 중 하나로 헤이안 시대 말기에 창건되었다. 당시 교토의 실력자가 나라(奈良)에 도다이지(東大寺)와 도후쿠지(興福寺)에 필적하는 큰 사찰로 창건하였으며 '동(東)'자와 '복(福)'자를 따서 동복사(東福寺)라 했다. 송나라 금산사(金山寺)에 유학했던 선승 엔에(円爾)가 초대주지를 맡으면 일본 임제족 동복사파가 시작되었다. 사찰은 여러차례 화재 등으로 소실과 재건을 거듭하면서 오늘에 이르고 있다. 해저유물들이 발견된 신안 해저선은 화재로 소실된 도후쿠지를 재거 비용 조달 목적으로 파견된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도후쿠지는 가을 단풍으로 유명한데 송나라에서 전해진 단풍나무가 심어진 것이라 한다. 메이지 유신 이후 규모가 축소되기는 했지만 25곳의 부속암자와 탑두(塔頭)를 두고 있는 큰 사찰이다.  

<가을 단풍으로 유명한 교토 도후쿠지 후원>

도후쿠지는 삼문, 본전, 방장 등이 있는 사찰 영역과 25곳의 부속암자로 구성되어 있으며 세옥간(洗玉澗)이라 불리는 계곡을 중심으로 공간이 분리되어 있으며 계곡 위로 3개의 다리가 연결되어 있다. 본전(本殿)이 있는 공간은 삼문(三門), 본당(本堂), 방장(方丈)이 일렬로 배치되어 있으며 양쪽에 요사채에 해당하는 건물들이 있다. 삼문(三門)은 일본에서 가장 오래된 삼문으로 일본 국보로 지정된 중요 문화재이다. 뒷편에 있는 방장(方丈)은 승려들이 수행하는 공간으로 선종계열 사찰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다. 

<도후쿠지 삼문(三門)>
<본당(本堂)>
<방장(方丈)>
<방장 옆 종무소>
<종무소 옆 요사채 건물들>
<삼문 옆 언덕에 있는 신사인 오사성취궁(五社成就宮), 사찰을 수호한 신을 모신 신궁이다.>

방장(方丈) 뒷편으로 세옥간(洗玉澗)이라 불리는 계곡이 부속암자들과 분리하고 있으며 복도식 행각으로 만들어진 3개의 다리인 통천교(通天橋), 언월교(偃月橋), 와운교(臥雲橋)가 있다. 다리를 건너면서 보이는 정원과 단풍이 매우 아름답다.

<본당과 연결된 가운데 다리인 통천교 행각>
<통천교 내부>
<통천교에서 내려다 보이는 단풍이 아름다운 언월교 주변 숲>
<통천교 뒷편으로 보이는 방장>
<와운교와 주변 정원>
<아래쪽에 있는 와운교>
<윗쪽 용음암(龍吟庵)을 연결하는 다리인 언월교(偃月橋)>
<용음암에서 내려다 보이는 언월교>

세옥간(洗玉澗) 을 건너는 다리를 지나면 탑두(塔頭)들이 있는 공간으로 들어선다. 탑두는 선종 사찰에서 큰 업적을 남긴 승려들의 승탑과 이를 지키는 수행공간을 일컫는데 한국 사찰의 부속암자와 비슷한 성격을 갖는다. 도후쿠지는 교토 선종 5대 사찰로 손꼽히는 곳으로 지금도 25곳의 탑두를 두고 있다. 방장 뒷편 초대 주지를 모신 개산당(開山堂),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방장 건물이 있는 용음암(龍吟庵)을 비롯하여 여러 탑두들이 주변에 산재해 있다. 

<대표적인 탑두인 용음암>

용응암(龍吟庵, 료긴안)은 방장 동쪽에 있는 언월교(偃月橋)를 건너면 볼 수 있다. 도후쿠지 3대 주지를 지낸 대명국사(大明国師)를 모신 탑두이다. 가을 단풍이 절정인 매년 11월에 일반에 공개되며 무로마치 시대 초기에 건축된 일본 국보급 목조건축물인 방장(方丈)이 있으며, 방장을 둘러싸고 있는 정원이 유명하다. 

<도후쿠지 용음암, 왼쪽에 방장이 있다.>
<일본 국보급 목조건축물인 용음암 방장, 사방이 툇마루로 둘려져 있다.>
<방장 앞쪽 넓은 툇마루>
<툇마루 앞 남정(南庭), 「무(無)의 정원」이라 부르며 아무른 장식이 없다>
<서정(西庭)은 「용문(龍門)의 정원」이라 부르며 용이 구름을 타고 승천하는 모습을 정원석으로 표현하고 있다,>
<방장 뒷편 툇마루, 대명국사 좌상을 모신 개산당과 연결된다.>
<방장 뒷편 개산당, 3대주지 대명국사 좌상을 모신 공간이다.>
<동정(東庭), 「불이(不離)의 정원」으로 불리며 두마리 개가 대명국사를 지켰다는 고사를 표현하고 있다.>
<용음암 옆에 위치한 탑두인 즉종원(即宗院)>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