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반응형

불교와 신도가 융합된 일본의 신불합습(神仏習合) 신앙을 잘 보여주는 시코쿠섬 가가와현 조우즈산(象頭山) 고토히라궁(金刀比羅宮)이다. 진언종 사찰이었던 우즈지(松尾寺)에 속한 신사로 전국에 있는 고토히라(金毘羅権現)를 모신 신사의 본궁이라 할 수 있다. 에도시대 중기 고토히리를 숭상하는 신앙이 널리 퍼지면서 많은 신도들이 찾았다. 신사는 십일면관음상이 모셔진 본당보다 인기가 많았다고 한다. 19세기 이후 해상교통의 수호신으로 여겨졌으며 어부, 선원 등 바다와 관련된 사람들이 많이 찾았다고 한다. 19세기 메이지유신 때 신불분리령(神仏分離令)으로 불교사찰은 없어지고 스토쿠텐노(崇徳天皇)를 모시는 신사로 바뀌었다. 

조우즈산 중턱에 자리잡고 있어 참배객들은 1368개 계단을 걸어 올라간다. 사찰 건축물 형식의 대문은 이곳이 사찰이었음을 말해주고 있다. 대문 앞에는 고루와 많은 등불들이 세워져 있다.

<2층 문루 형식의 대문>
<고루>
<청동으로 만든 화려한 등불>

대문을 지나면 큰 도리이가 있고 150 m 정도의 벚꽃길이 이어진다. 벚꽃길 끝에는 말이 있는 말이 있는 목마사(木馬舎)과 중요 문화재를 보관하는 보물관과 서원(書院)을 볼 수 있다. 

<도리이와 벚꽃길>
<목마사>
<벚꽃길 끝에 있는 도리이>

도리이 주변에는 다양한 캐릭더들을 볼 수 있는데 그 중 대표적인 캐릭터는 고토히라의 개(こ(んぴら狗)이다. 신사를 참배할 수 없는 사람들은 개의 목에 봉물을 담아 대신 참배하게 했다고 한다

<고토히라의 개(こ(んぴら狗) 동상과 캐릭터>
<표서원(表書院), 1659년에 세워진 건물로 내부에는 벽화가 있다. >

서원을 지나면 욱사(旭社)라 불리는 큰 건물로 이어진다. 욱사는 대형 중층 목조건축불로 메이지유신 이전 사찰 금당으로 사용되었던 것으로 보인다. 욱사를 오르는 길에는 불호사(祓戸社)라 불리는 신사가 있으며 욱사 옆 현목문(賢木門)을 지나면 본궁(本宮)로 이어진다. 

<서원에서 욱사로 이어지는 길>
<불호사(祓戸社)>
<욱사(旭社), 앞면 5칸 중층건물이다>
<현목문(賢木門)>

본궁(本宮)은 욱사(旭社) 뒷편에 자리잡고 있다. 본궁은 대물주신(大物主神)과 스토쿠텐노(崇徳天皇)를 모시는 신사이다. 본전 동쪽에 신찬전(神饌殿)이 있으며 뒷편은 북수원(北透垣)이라는 금단의 숲이다. 

<고토히라궁 본전>
<신찬전과 금단의 숲>

본궁 서쪽에 별궁인 삼수진희사(三穂津姫社), 회마전(絵馬殿), 녹대전(緑黛殿) 등이 있다. 어별궁(御別宮)이라 부르는 별궁은 여신 삼수진희(三穂津姫)를 모시는 곳이다. 회마전에는 이곳을 참배했던 많은 사람들의 소망을 적은 에마(絵馬)를 걸어 놓고 있다.

<삼수진희사(三穂津姫社)>
<회마전( 絵馬殿), 녹대전(緑黛殿)>
<회마전 앞에서 내려다 보이는 풍경>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