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rss 아이콘 이미지


 양산에 자리잡고 있는 통도사는 법보 사찰이라는 해인사, 승보 송광사와 함께 불보사찰로 불리는 삼보사찰의 하나이다. 통도사는 646년(선덕왕 15) 자장율사가 중국 당나라에서 가져온 부처의 사리(舍利)·가사(袈裟)·대장경 등을 금강계단에 봉안하고 창건한 절로 통도사 경내에 봉안된 부처님의사리 때문에 불보 사찰로 불리운다. 또한 통도사 위치한 산 이름도 부처님이 살던 영축산으로 불리워지고 있다.
 
 통도사는 불보사찰답게 우리나라에 있는 불전의 형태는 대부분 가지고 있으며 하로전, 중로전, 상로전의 3단계로 이루어져 있으며 각 영역마다 3개의 불전을 두고 있다. 하로전은 석가모니를 모신 영산전과 과거불인 약사불을 모신 약사전, 미래불인 아미타불을 모신 극락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하로전을 지나 불이문을 지나면 통일신라시대에 크게 유행했던 비로자나불을 모신 대광명전, 미륵불을 모신 용화전, 관음보살을 모신 관음전이 일렬로 나란히 있으며, 상로전은 중심불전인 대웅전겸 금강계단을 중심으로 명부전, 웅진전이 자리납고 있고, 금강계단 뒷쪽에는 부처님의 사리를 모신 사리탑이 있다.


통도사 중심불전은 입구 쪽인 동쪽 방향으로는 '대웅전' 현판이 걸려 있고, 남쪽으로는 '금강계단' 현판이, 서쪽에는 '대방광전', 북쪽 사리탑 방향으로 '적멸보궁' 현판이 걸려있다.

※ 일주문 주변
 1. 통도사 일주문,  2. 통도사 오르는 길 주변의 고목들,       3. 통도사 계곡 풍경

통도사는 불보사찰이라는 명칭답게 사찰 전체를 화려하지는 않지만 매우 아름답게 꾸며 놓고 있다. 통도사를 오르는 길을 일반적인 사찰들처럼 언덕길을 오르는 것이 아니라 개울을 따라서 거의 평지에 가까운 길을 걸어서 올라가는데, 길 양쪽으로는 오래전에 심은 고목들이 그늘을 만들어 주고 영축산에서 내려온 맑은 시냇물이 흐르는 아름다운 길이다.

통도사의 중심영역으로 오르는 도보길은 정말 아름답다. 길 좌측 계곡의 층층이 포개진 기암괴석은 노송과 멋진 조화를 이루고, 그 위로 또는 옆으로 맑은 물이 끊임없이 흐르고 있어 참배객의 마음을 맑게 정화시킬 것 같다. 이 아름다운 길은 천왕문까지 이어지는데 여기까지가 통도사의 외명당 영역이고, 여기에 이르는 동안 두 개의 문을 더 거쳐야 한다. <출처:문화재원형백과>


금빛으로 색칠한 '영취산통도사'라는 현판이 있는 일주문. 앞에는 오래전에 고사한 고목이 있다.


양산 통도사는 신라시대부터 대형 사찰로 존재해 왔고, 부처님의 사리를 모신 불보 사찰 답게 절의 조경을 예로부터 아름답게 꾸미는 전통이 있는 듯 보인다. 그래서인지 양산 통도사 입구인 일주문 부근에는 많은 고목들이 심어져 있고, 이 고목들은 나름대로 규칙을 가지고 조화를 이루면서 심어져 있는 듯 하다.


통도사 계곡

※ 통도사의 첫번째 영역인 하로전
 1. 하로전 입구인 천왕문,    2. 통도사 범종(보물)과 범종각,    3. 통도사 삼층석탑
 4. 하로전의 주 불당인 영산전,      5. 아미타불을 모신 극락전 6. 약사여래를 모신 약사전


통도사는 오랜 세월동안 전각들을 세워왔던 까닭에 많은 전각들이 있다. 대부분은 동시대에 세워진 것이 아니라 오랜 세월에 걸쳐서 계속 지어져 왔다. 그래서 통도사의 정문격인 천왕문을 지나자 마자 세개의 불전을 만날 수 있고 그 중앙에 석탑이 자리하고 있다. 첫번째로 만나는 공간을 하로전이라 일컫고 있다.

하로전의 시작은 천왕문이다. 이 문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맞배지붕이며, 안에는 사천왕인 동방의 지국천왕, 남방의 증장천왕, 서방의 광목천왕, 북방의 다문천왕이 모셔져 있다. 부처님이 계신 불전을 수호하는 신장들이다. 고려 충숙왕 6년(1337)에 초창되었다고 하며, 현재의 건물은 조선 중기에 중건한 것이라고 한다.
하로전 영역에는 주 불전인 영산전(靈山殿)을 중심으로 극락보전, 약사전, 만세루 등의 전각을 배치하였다. 석가모니불을 봉안한 영산전은 창건당시에 초창되었다고 하며, 현재의 건물은 숙종 30년(1704)에 중건한 것으로 현존하는 통도사의 전각 중 가장 오래된 불전이라 한다. 정면 3칸, 측면 3칸의 다포식 맞배지붕으로 조선시대 사찰의 주 불전으로는 드물게 맞배지붕의 소박한 모습을 하고 있다. <출처:문화재원형백과>


양산 영취산 아래 자리잡고 있는 통도사의 정문격인 천왕문. 

 
양산 통도사 입구인 사천왕문 옆에 자리잡고 있는 종각 아래에 있는 동종. 크지도 화려하지도 않지만 독창성으로 인해 보물로 선정된 유물이다.


통도사 사천왕문을 들어서면 제일 하위단계 공간을 들어서게되는 데 그 중 중심이되는 영산전이다. 현존부처인 석가모니를 모신절로 영축산에서 이름을 따와서 영산전이라 불리며, 좌우로 약사전과 극락전이 배치되어 있다.


통도사 첫번째 문인 천왕문을 들어서면 정면에 보이는 불이문 옆에 있는 건물인 약사전이다. 약사여래을 모신 불당으로 본당격인 영산전 좌측에 자리잡고 있다.


사천왕문을 지나면 가장 먼저 만날 수 있는 건물이 극락전이다. 정면을 서쪽 서방세계를 향하고 있다.


통도사 삼층석탑

※ 통도사의 두번째 영역인 중로전

중로전은 얼핏 보기에는 통도사 대웅전을 중심으로 펼쳐진 공간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대웅전과는 독립된 하나의 공간을 형성하고 있다. 이 중로전은 하로전과 구분되어 불이문을 통과하여 새로운 공간에서 만나게 됩니다. 중로전에는 대광명전, 용화전, 관음전이 일렬로 배치되어 있다.

하로전 영역을 지나면 지면이 조금 더 높은 중로전 영역으로 그 시작은 불이문(不二門)부터다. 불이문은 중생의 세계에서 수행의 세계로 들어가는 마지막 문이다. 여기서부터는 완전히 불법의 세계이며 부처님의 나라이기 때문에 삶과 죽음이 둘이 아니고, 있는 것과 없는 것이 둘이 아니며, 현재와 미래가 둘이 아니어서 ‘불이(不二)’라 하고, 불이문을 통과하여 불이의 진리로써 모든 번뇌를 벗어 버리면 부처가 되고 해탈을 이룬다고 하여 해탈문이라고도 부른다. 건물의 규모는 정면 3칸, 측면 2칸으로 다포식 팔작집이다. 중로전 영역에는 주 불전인 대광명전(大光明殿)을 중심으로 용화전, 관음전, 장경각, 해장보각 등의 전각을 배치하였다. 중로전에서 가장 웅장한 대광명전은 정면 5칸, 측면 3칸의 다포식 팔작집으로 비로자나불(毘盧遮那佛)이 봉안되어 있다. 비로자나란 광명(光明) 편조(遍照)라는 뜻을 지니므로, 그래서 불전의 이름을 대광명전이라 한단다. 대광명전은 통도사 개창 당시에 초창되었다고 전해오고 있으나 현재의 건물이 언제 중건되었는지는 알려져 있지 않다. <출처:문화재원형백과>

 1. 미륵불을 모신 용화전,       2. 관음보살을 모신 관음전,       3. 용화전 앞 봉발탑 (보물)
 4. 중로전 입구인 불이문,     5. 중로전 이모저모


통도사의 2번째 영역인 중로전 영역을 들어가는 입구인 불이문. 모든 것이 평등하고 차별이 없다는 뜻이 담겨 있다.


통도사의 두번째 영역인 중로전에서 가운데 자리잡고 있는 미륵불을 모신 용화전



양산 통도사 중로전에 위치한 관음전입니다. 대웅전 바로 앞에 위치하고 있어 중로전에 중심전처럼 보일 수도 있지만 대광명전, 용화전에 비해 위계가 낮은 불전이다.


통도사에 있는 용도를 알 수 없는 탑인 봉발탑. 아마 그 독창성으로 보물로 선정된 것 같다.


통도사 하로전 영역에서 불이문을 지나면 2번째 영역인 중로전을 만날수 있다. 불이문을 나서면 제일 먼저 보이는 것이 상로전에 있는 대웅전이며, 그 앞쪽으로 탑과 관음전이 보인다. 오른쪽으로 고개를 돌리면 미륵불을 모신 용화전과 아름다운 정원으로 꾸며진 중로전 마당을 볼 수 있다.

※ 통도사의 세번째 영역인 상로전

상로전은 대웅전을 중심으로 형성되어 있지만 상로전 영역을 보면 금강계단이라는 현판을 중심으로 좌우에 나한전과 명부전이 있고 뒷쪽에는 사리탑을 보신 적멸보궁, 그리고 민간신앙의 대상인 삼성각 등이 있다. 이 상로전이 명실상부한 통도사의 중심 불전이다.

중로전 영역을 지나면 금강계단이 있는 상로전 영역이다. 통도사의 가장 핵심 영역이라 할 수 있다. 불사리를 봉안하는 것이 창건의 이유였고, 통도사의 권위는 금강계단에서 출발하기 때문이다. 이 영역에는 대웅전을 중심으로 명부전, 응진전, 설법전, 대방광전, 삼성각, 산령각, 일로향각 등의 전각들을 배치하고 있다. <출처:문화재원형백과>

1. 통도사의 핵심인 대웅전 및 금강계단(국보),   2. 지장보살을 모신 명부전, 16제자를 모신 웅진전
3. 상로전 이모저모(삼성각, 구룡지),     4. 사리탑과 적멸보궁


양산의 통도사가 우리나라 3대 사찰로 꼽히는 이유가 이곳 대웅전 및 금강계단에 부처님의 가사와 진신사리를 모시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통도사 대웅전에는 불상이 없고 건물의 사방으로 다른 이름의 현판이 걸려있다. 부르는 이름이 다른 것 같다. 입구 쪽인 동쪽 방향으로는 '대웅전' 현판이 걸려 있고, 남쪽으로는 '금강계단' 현판이, 서쪽에는 '대방광전', 북쪽 사리탑 방향으로 '적멸보궁' 현판이 걸려있다.


상로전에서 금강계단의 우측편에 자리잡고 있는 명부전. 크고 화려하게 지어졌다.



금강계단 좌측에 자리한 웅진전


금강계단 좌측으로 돌아들어가면 용이 살고 있었다는 연못과 그 주위로 산성각이 있고 뒤쪽으로는 불사리를 모신 곳을 볼 수 있다.


양산 통도사의 상로전 영역의 주불당인 대웅전 뒷편에는 부처님의 사리와 가사를 모신 사리탑이 있다. 그래서 대웅전 건물의 명칭이 북쪽 방향에서는 적멸보궁이라고 한다. 통도사의 사리탑이 우리나라 최고의 성지로 여겨지며 그래서 통도사를 불보사찰이라고 불리워지는 까닭이다. 사리탑에는 사람들이 찾아와서 탑을 돌면서 기원을 하고 있는데, 이집트 카르나크 신전에서 본 쇠똥구리 석상을 도는 모습이 연상되기도 한다.





 

대한불교조계종 제15교구 본사로 법보(法寶) 해인사, 승보(僧寶) 송광사와 함께 불보(佛寶)로 삼보사찰(三寶寺刹)의 하나이다. 646년(선덕왕 15) 자장율사가 중국 당나라에서 가져온 부처의 사리(舍利)·가사(袈裟)·대장경 등을 금강계단에 봉안하고 창건한 절이다. 이와 같이 불사리와 대장경이 최초로 봉안된 사찰로 창건 당시부터 매우 중요한 절이었으며 이후 신라 율종(律宗)의 근본도량이면서 신라 승단(僧團)의 중심지가 되었다. 절의 이름은 승려가 되려는 출가자들이 모두 금강계단에서 득도하거나 모든 법을 깨달아 일체중생을 제도한다는 뜻, 또는 산의 형세가 부처가 설법하던 인도 영취산의 모습과 통한다는 뜻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 절의 창건과 관련하여 자장율사가 이곳 연못에 사는 9마리 용을 항복시키고 대가람을 이루었는데 1마리 용만 머물게 하여 절을 수호했다고 하는 설화가 있으며 지금도 금강계단 옆에는 구룡지(九龍池)가 상징적으로 남아 있다. 처음에는 금강계단을 중심으로 한 규모가 작은 절이었으나 고려 선종대에 크게 확장되어 금강계단 상부의 석종형(石鐘形) 부도를 비롯하여 극락전 앞의 3층석탑 및 배례석(拜禮石), 봉발탑(奉鉢塔), 국장생석표(國長生石標) 등이 건립되었다. 그후 여러 차례에 걸쳐 중수되었으나 임진왜란 때 완전히 불타버리고 1603년(선조 36) 송운대사(松雲大師)에 의해 재건된 뒤, 1641년(인조 19) 우운대사(友雲大師)가 다시 중건하여 대가람이 되었다. 현재 가람배치는 독특한 형태로 되어 있는데 동서축을 중심으로 하여 남북으로 건물이 배열되어 있다. 즉 대웅전(보물 제144호)과 금강계단을 비롯하여 응진전·명부전 등의 상로전(上爐殿)과 관음전·용화전·대광명전·장경각·황화각·화엄전 등의 중로전(中爐殿), 영산전·극락전·약사전·만세루(萬歲樓)·영각(影閣) 등의 하로전(下爐殿)으로 구성되었다. 이러한 가람구조는 금강계단 중심에서 점차 대웅전 중심의 공간배치로 변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 건물들은 모두 조선시대 이후에 건립된 것으로 주위에 회랑을 돌리지 않고 삼문(三門)을 두어 구분했는데 일주문(一柱門)은 완전히 절의 영역 밖에 있으며 천왕문(天王門)과 불이문(不二門)을 들어서야 각 전각들에 이르게 된다. <출처:브리태니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상남도 양산시 하북면 | 통도사
도움말 Daum 지도